"일본 덕분에 한국 발전" 정상혁 군수의 과거 이력
상태바
"일본 덕분에 한국 발전" 정상혁 군수의 과거 이력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8.28 11: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혁 보은군수.<사진=보은군청 갈무리>

자유한국당 소속 정상혁 보은군수가 일본 극우 인사의 주장과 빼닮은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정상혁 군수는 지난 26일 ‘주민소통을 위한 2019 이장단 워크숍’에서 “위안부 그거 한국만 한 것 아니다. 중국도 하고 필리핀도 하고 동남아에 다 했다. 그런데 다른 나라에 배상한 것은 없고 한국에는 5억불 줬다. 한일 국교 정상화 때 모든 것이 다 끝났다고 일본 사람들이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의 돈을 받아 구미공단, 울산, 포항 산업단지 만든 것 아니냐. 그러니까 한국 발전의 기본은 5억 불 받아서 했다. 이게 객관적인 평가다"라고 말했다. 

정 군수는 또 “또 “ ‘박근혜나 박정희든 대통령이 일본 총리하고 사인했으면 지켜야 하는 거 아니냐. 그것을 무효화하고 돈 가져와라. 국가 대표들이 협약하면 공인 된 약속인데, 그걸 안 지킨다고 하니까 일본이 한국을 믿을 수 없는 나라로 생각한다’고 일본 사람들이 말하더라””라며 한일갈등을 제공한 원인이 현 정부에 있음을 지적했다.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대해선 “한국이 일본 상품 불매하는데, 일본도 한국 것 안 써. 그러면 거꾸로 우리가 손해 본다”라고 불매운동에 대해 비판적 시각을 보였다. 

정 군수의 이 발언에 대해 일부 주민은 “일본 사람이, 일본 입장에서 한 말을 워크숍에 참가한 이장들에게 굳이 소개할 필요가 있었나 싶다. 이장들에게 왜 이런 말을 늘어놓았는지 모르겠고, 군의 수장이 이런 식으로 말을 하면 안 된다”라고 불편해 했다. 

한편 정의당 충북도당 남부3군위원회 추진위원회는 27일 성명을 내고 "정 군수의 발언에 분노와 경악을 금할 수 없다. 일본 아베 정권이 주장하는 내용과 다를 바 없는 발언을 한 정상혁 보은군수는 공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2017년 10월 보은읍 뱃들공원에서 열린 소녀상 제막식에 정 군수도 참석한 것으로 아는데 위선으로 참석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위안부’ 피해를 겪으신 후 이 지역에 거주하셨던 이옥선 할머님을 비롯, ‘위안부’ 피해 할머님들과 군민에게 머리 숙여 공개적으로 사과하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정상혁 보은 군수는 올해 79세로 지자체장으로는 고령에 속한다. 충북대 임학과를 졸업한 그는 지난 2002년 제7대 충북도의회 의원을 지냈으며 2010년부터 현재까지 충북 보은 군수로 재직하고 있다. 소속 정당은 과거 자유선진당에 몸 담은 적이 있으나 현재는 자유한국당 소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친일개세들 2019-08-28 12:37:07
충북에 이런 무지하고 나라의 세금을 먹는사람이 군수라니..욕밖에 안나온다.
그런 원리면 일제시대가 없었으면 지금의 남북한이 일본을 먹었을지. 전세계에 g2 강대국이 됐을지 아무도 모른다. 머리에 똥만찬 멍청한 노인네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