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서스 3대 파손 의사 "일본차라서 긁었다"
상태바
렉서스 3대 파손 의사 "일본차라서 긁었다"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8.26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확산하는 가운데, 일본 차량이라는 이유로 골프장에 주차된 렉서스 승용차 3대를 돌로 긁어 파손한 의사가 붙잡혔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재물손괴 혐의로 의사 A(5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9시 30분께 경기도 김포시 한 골프장 주차장에 주차된 렉서스 승용차 3대의 운전석 쪽 문을 돌로 긁어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피해 차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인근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추적한 끝에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경찰에서 "골프를 치려고 골프장에 들어가는데 일본산 차량들이 주차돼 있어서 기분이 나빠 돌로 긁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