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양현석 끝모를 추락, 원정도박 진실은?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08.19 11:26
  • 댓글 0
경찰, YG 사옥 압수수색

YG엔터테인먼트를 압수수색한 경찰은 양현석 전 대표와 승리의 도박 자금 출처를 밝히는 데 주력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7일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서울 마포구 YG 사옥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회계 장부 등을 확보했다. 경찰은 압수믈 분석을 통해 회사의 자금이 양 전 대표의 도박에 사용됐는지 여부를 규명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물의 내용에 대해 구체적으로 확인해줄 수 없지만 증거가 될만한 자료는 모두 확보했다”며 "분석이 끝나는대로 양 전 대표와 승리의 소환 시기를 정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양 전 대표와 승리가 이른바 ‘환치기’ 수법으로 현지에서 도박 자금을 조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추가 입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앞서  금융정보분석원은 양 전 대표의 수상한 자금 흐름을 파악하고 경찰에 자료를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제보자도 등장했다. 양 전 대표가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호텔 VIP에서 도박자금으로 13억원 가량을 사용했고 이중 6억원 정도를 잃었다는 것. 경찰은 이 제보를 바탕으로 양 전 대표의 자금 내역을 추적 중이다. 
 

양 전 대표는 2014년 외국인 재력가에게 성접대를 한 혐의로도 입건돼 별도로 조사를 받고 있다. 양 전 대표의 추락은 끝이 보이지 않는다. 한때 국내 3대 기획사 대표로 유명 아이돌을 탄생시킨 주역이 여러 불미스런 사건에 연루돼 사법 처리 위기에까지 몰리고 있는 것이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