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한강 몸통 시신 4일만에 오른팔 발견 'DNA 분석 돌입'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8.16 17:02
  • 댓글 0

지난 12일 한강에서 인양된 '한강 몸통 시신' 일부로 보이는 오른팔이 행주대교 남단에서 발견됐다. 

경기 고양경찰서에 따르면 16일 오전 10시48분경 토막난 오른쪽 팔이 경기 고양시 행주대교 남단 500m 지점에서 발견됐다. 사체가 추가로 발견된 곳은 몸통 시신이 발견된 지점에서 약 3㎞가 떨어진 곳이다.

이날 발견된 사체는 팔꿈치 아래부터 손까지 부위로, 부패가 심하지 않아 지문을 통해 피해자의 신원을 밝힐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이 오른팔이 지난 12일 경기 고양시 마곡철교 아래에서 발견된 몸통 시신의 일부인 것으로 보고, 몸통과 오른팔의 유전자를 분석해 동일한 여부를 규명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일단 사체의 신원부터 밝히는 것이 최우선이기 때문에 경찰력을 총동원해 한강 일대를 대상으로 대대적인 수색을 진행해왔다. 추가로 발견된 사체의 지문을 통해 신원이 확인되면 수사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2일 오전 9시 15분께 경기 고양시 한강 마곡철교 남단 부근에서 머리와 팔다리가 없는 남성 시신이 발견됐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해 1차 소견을 받았지만, 훼손 정도가 심해 피해자 신원 파악에 실패했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