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가족 투자 사모펀드 대표 "법적 하자 없어"
상태바
조국 가족 투자 사모펀드 대표 "법적 하자 없어"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08.16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의 75억원 규모 사모펀드 투자약정 논란과 관련, 펀드 운용사 대표가 “조 후보자 측으로부터 실투자금은 10억원 가량임을 처음부터 분명히 통보받았다”고 해명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의 74억 원대 사모펀드 투자약정 논란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법적으로 문제가 없는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16일 기자들과 만나 "약정 한도만큼 투자한 것은 아니다"며  "법적으로 문제가 없는 것이 확인됐기 때문에 조 후보자에 대해 결정적인 하자가 있다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해당 펀드 대표인 이상훈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대표도 16일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조 후보자의 아내인) 정경심(57·동양대 교수) 씨는 처음부터 본인의 최대 투자금 가용 규모가 10억원 전후라는 사실을 알렸으며, 추가 출자 가능 금액이 없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출자약정금액은 신용카드의 한도액과 같은 개념으로, 이 금액을 모두 출자해야 하는 의무를 지지 않는다. 출자약정을 지키지 못했을 경우 부과되는 페널티 조항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실투자금이 10억원 가량임을 알았음에도 75억원이라는 투자약정금을 설정한 이유는 순전히 우리 회사의 운용 편의성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펀드는 현재 13억원 규모로 운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 가족의 투자 금액이 운용 금액의 대부분이다. 이 펀드는 현재 손실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조 후보자의 가족들에게 최초 투자 이후 추가 출자를 요청한 적도 없고, 정관에 의해 추가 출자 요청을 할 수 있는 기간도 이미 지났다”며 “통상적 거래에 이런논란이 이는 것을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현재 이 사모펀드 투자 수익 역시 손실 상태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