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전효성 SNS는 지금, 한일 네티즌 설전
  • 배소현 기자
  • 승인 2019.08.16 11:48
  • 댓글 0
가수 전효성의 인스타그램 갈무리

걸그룹 시크릿 출신의 가수 전효성의 SNS가 한일 네티즌의 논쟁 공간이 됐다. 

지난 14일 전효성은 “오늘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이다”며 “역사는 지금도 쓰여지고 있고, 미래에도 계속 쓰여지고, 재평가 될 것 입니다. 피해자 분들이 살아계실 때 하루빨리, 부디 제대로 된 사과가 이루어지면 좋겠습니다. 그날의 용기를 #잊지않겠습니다 #영화김복동”라는 글을 올렸다. 

전효성은 15일에는 ‘광복 74주년,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과 함께 자신이 작업에 참여한 곡을 공개하며 “When the day comes (그날이 오면), 이 곡에서 얘기하는 그 날은 74년 전 오늘, 대한독립의 날이다. 조심스럽게 독립을 기다리던 많은 분들의 마음을 상상하며, 녹음했다”며 “감히 그 마음을 다 헤아릴 수 없겠지만, 희망을 잃지 않고 독립의 그 날을 기다리던 많은 분들의 숭고한 정신, 희생. 늘 기억하고 감사하며 살겠다”는 글을 남겼다.

전효성의 인스타그램 글을 본 일본 네티즌들은 비난의 댓글을 달았다. 한 일본 네티즌은 “공부 부족이다. 빨리 한국 정부의 세뇌에서 깨어나는 것이 좋다”며 “한국은 약속을 어긴 거짓말쟁이 국가로 북한이 더 낫다”고 비난했다. 또 다른 일본 네티즌은 “그렇게 일본이 싫다면 두 번 다시 오지 마라. 그렇게까지 싫어하는 일본에 올 필요 없다”며 '노 전효성'을 강조했다.

이에 한국 네티즌들은 일본 네티즌들의 댓글에 반박하는 글과 함께 전효성을 응원하고 나섰다. 네티즌들은 “도대체 한국에 뭘 사과했다는 거냐. 뒤에선 위안부를 매춘부라고 비하하고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하는 게 사과냐”,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데 일본은 그래서 미래가 없나 보다”등의 댓글과 함께 “전효성 힘내라”고 응원했다.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