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상한제] 재건축조합 날벼락 "청원 서명" 촉구
상태바
[분양가상한제] 재건축조합 날벼락 "청원 서명" 촉구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9.08.14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국토교통부의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발표 후 서울 강남 일대 아파트 재건축을 진행하고 있는 조합들이 당황하고 있다.

관리처분인가를 받고 철거를 진행 중인 둔촌주공 조합의 경우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철거 이주가 진행 중인 개포주공1단지도 날벼락을 맞았다. 개포 주공1단지 조합 사무실은 국토교통부의 분양가 상한제 발표 후 비상대책 체제에 들어갔다.

14일 개포 주공 1단지 조합원 A씨는 “조합에서 분양가 상한제 발표 후 난리가 났다. 조합원들이 조합 사무실에 전화가 빗발치고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A씨는 “조합 사무실에서 분양가 상한제와 관련해 청와대 청원은 물론 탄원서 제출 등 여러 대책들과 관련한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며 “분양가상한제 발표 후 매물 호가가 1억원 이상 하락했다”고 말했다. 

개포 주공 1단지는 올해 4월 초 관리처분인가를 마치고 철거이주를 진행 중에 있다. 개포1단지 조합은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올라온 ‘분양가상한제 추진 중지’ 게시글에 서명을 독려하는 한편 탄원서를 취합해 국토교통부와 청와대에 제출할 계획이다.

국내 최대규모인 서울 둔촌주공 재건축 조합 사무실도 비상대책 체제로 들어가긴 마찬가지다.  조합원 B씨는 “둔촌주공단지는 2017년 5월 구청에 필요한 절차를 마치고, 임대주택 및 기부채납에 관한 사안 모두를 통과해 관리처분인가를 받고 사업이 막바지에 왔는데 ‘소급적용’을 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양평동에 재개발을 위해 투자했다는 C씨는 매매 물건에 대한 잔금을 앞두고 분양가상한제가 발표되자 고민에 빠졌다. C씨는 “관리처분인가 적용에 있어서도 문제가 있어 보인다. 재개발 초과이익 환수제처럼 기준 시점도 없이 관리처분인가를 이미 득한 곳까지 일괄 적용하는 것에는 문제가 있어 보인다”며 “분양가상한제를 실시하면 투자의 의미가 없어지게 되는 것 아니냐”며 불만을 토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