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양현석 승리 입건 '상습 도박, 외환관리법위반' 수사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08.14 17:35
  • 댓글 0
<양현석, 사진=뉴시스>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가 상습도박 혐의로 정식 입건됐다. 

경찰청 관계자는 14일 “양 전 대표와 승리는 상습도박 혐의로 입건된 상태며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추가 입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구체적인 범행 내용과 횟수, 액수 등은 증거인멸 가능성이 있어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양 전 대표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와 마카오 등지에서 환치기 수법을 이용해 불법 도박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환치기는 현지에서 달러를 빌린 뒤 한국에서 빌린 금액만큼 원화를 갚는 수법으로 일부 대기업 총수들이 같은 수법으로 도박을 일삼다 형사처벌을 받은 사례가 있다. 

양 전 대표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다만 성매매알선의 경우 혐의 입증이 쉽지 않은만큼 수사 기간이 길어질 수도 있다는데 법조계의 시각이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