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보도자료
전북은행, 지역 소기업·소상공인 위해 20억원 특별출연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9.08.14 15:04
  • 댓글 0
<사진=전북은행>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은 전북신용보증재단과 14일 '지역 동반성장을 위한 착한론 플러스 특례보증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전북은행은 창립 50주년을 맞아 도내 소상공인, 창업기업 및 일자리 창출기업에 대한 지원강화를 목적으로 포용적 금융지원을 확대할 방침이다. 한국GM 군산공장 및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폐업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산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하여 전북신용보증재단에 20억원을 특별출연 했으며, 재단은 이를 기반으로 도내 소기업.소상공인의 유동성 지원을 위해 총 300억원을 보증 지원할 계획이다.

전북은행 관계자는 “이번 특별출연은 전북은행 창립 50주년을 기념하여 도민들의 사랑에 보답하고자 함으로, 지역 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기업.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지원이 이뤄지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민과 중소기업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은행은 지난해에도 전북신용보증재단에 10억원을 출연하며 도내 중소기업 지원에 앞장선 바 있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