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HC 텔레비전 대표 "뭐가 잘못이냐 " 사과커녕 반박
상태바
DHC 텔레비전 대표 "뭐가 잘못이냐 " 사과커녕 반박
  • 배소현 기자
  • 승인 2019.08.14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혐한 방송'을 내보낸 일본 유튜브 채널 'DHC 텔레비전' 측이 자신들의 방송 내용에 대해 "사실에 근거한 정당한 비평으로, 자유로운 언론 범위 안에 든다"고 입장을 밝혔다.

DHC 텔레비전은 14일 야마다 아키라 대표이사 명의로 홈페이지에 올린 공지문에서 “지난 10일부터 한국에서 당사 제작 프로그램을 비난하는 언론 보도가 이어지는 것과 DHC제품에 대한 불매 운동이 전개되고 있는 건에 대해 견해를 말씀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아키라 대표는 "한국 언론은 프로그램 내용이 어디가 어떻게 '혐한적'인지, '역사 왜곡'인지를 인상론이 아닌 구체적인 사실로 지적해 줬으면 좋겠다"며 "프로그램 내용과 무관한 DHC 상품에 대해 서경덕 한국성신여대 교수를 중심으로 불매운동이 벌어지고 있는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 DHC가 제공하는 상품이나 서비스 등은 DHC 텔레비전의 프로그램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면서 "이런 상식을 넘어 불매운동이 전개되는 것은 ‘언론봉살’(言論封殺)이 아닌가 하는 두려움을 금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DHC그룹은 건전한 비즈니스 환경의 토양이 되는 '자유롭고 공정, 다양성을 존중하는' 사회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 이 이념 아래 모든 압력에 굴하는 일 없이 자유로운 언론의 공간을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DHC 텔레비전은 최근 혐한 발언이 담긴 유튜브 콘텐츠 ‘도라노몬 뉴스’(虎ノ門ニュース)를 내보내 논란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해 DHC 코리아는 13일 공식 입장을 내고 “DHC 텔레비전에 어떠한 참여도 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방송 내용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한국 비하 방송을 중단해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겠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