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7월 금융권 가계대출 6.2조원 증가, 전년 比 증가 추세 둔화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9.08.13 18:16
  • 댓글 0
<자료=금융위원회>

지난 7월 금융권 가계대출이 약 6.2조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1~7월 가계대출 증가 추세는 2017년 이후 계속 둔화되는 모양새다.

13일 금융감독원 등에 따르면 지난달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6.2조원 증가해 전년 동월(+5.2조원) 대비 0.6조원 확대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가계대출 증가 추세는 점차 둔화되는 모양새다. 올해 1~7월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24.2조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9.2조원)에 비해 15조원 가량 줄어들었다. 2017년 1~7월 가계대출이 49.6조원 증가한 점을 고려하면 3년째 증가세 둔화가 이어지고 있는 셈이다.

업권별로는 은행권 가계대출이 5.8조원 증가해 전년 동월보다 1조원 확대된 반면, 제2금융권 대출은 0.4조원 증가해 전년 동월 대비 0.5조원 축소됐다.

항목별로는 주택담보대출의 경우 은행권은 전세자금대출 수요 증가에 따라 전년 동기보다 0.5조원 확대된 3.6조원 증가한 반면, 제2금융권은 규제 등의 영향으로 1.4조원 줄어들었다. 기타대출의 경우 은행권과 제2금융권 모두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각각 2.2조원, 1.8조원 증가했다.

한편 금융당국은 “은행권 전세대출 증가 중 일부는 7월중 주택도시보증공사의 버팀목 전세대출 등 정책상품 잔액 증가분(0.8조원)이 기금이 아닌 은행 주담대(전세)로 계상됐기 때문”이라며 “이를 제외할 경우 지난달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전년 동월보다 낮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