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태풍 크로사 북상, 일본 피해 속출
  •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8.13 10:14
  • 댓글 0
기상청 제공

제 10호 태풍 ‘크로사’가 북상하면서 일본 해안가를 강타해 인명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크로사는 13일 오전 3시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780km 부근 해상을 지나  28km/h의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 크로사의 중심기압은 975hPa, 중심부근 최대풍속 32m/s이다.  태풍 반경은 430km로 앞서 9호 태풍 레끼마의 420km보다 넓다. 

크로사는 13일 오후 3시에는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580km 부근 해상을 지나 광복절인 15일 가고시마 북동쪽 약 120km 부근 육상을 통과한 뒤 16일에 오전 3시 동해상으로 진출해 울릉도, 독도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13일(현지시간) NHK등에 따르면 크로사 영향으로 일본 해안 지방에서 사망 실종 사고가 잇따랐다. 지난 12일 오전 치바현 다테야마시 해안에서 남성 5명이 바다에 휩쓸려 2명이 실종된 데 이어 같은날 아이치현에서 가족과 함께 해수욕을 즐기던 9세 남아가 사망했다. 시즈오카현 이토시 해안에서는 50대 여성이 파도에 휩쓸려 사망했다. 

크로사의 진행 속도로 볼 때 14일 밤부터 강원 영동과 동해안 일대가 영향권에 들겠으며 강한 바람에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가 우려된다. 

 

이지은 기자  qoalsgud00@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