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 윤동한 회장 "사퇴" 대주주 지위는 유지
상태바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 "사퇴" 대주주 지위는 유지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8.12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개 숙인 윤동한 한국 콜마 회장, 사진=뉴시스>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이 사퇴했다. 여성 비하와 막말 영상 논란을 일으킨지 4일만이다. 

11일 윤동한 회장은 서울 서초구 내곡동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태에 대해 깊이 반성하며 저 개인의 부족함으로 일어난 일이기에 모든 책임을 지고 이 시간 이후 회사 경영에서 물러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회사 내부 조회 시 참고자료로 활용했던 동영상으로 인해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피해를 입게 된 고객사, 저희 제품을 신회하고 사랑해주셨던 소비자 및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윤 회장은 “특히 여성분들께 진심을 다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이번 일로 많은 심려와 상처를 드렸다. 저의 잘못에 대해 주신 모든 말씀을 겸허하고 감사한 마음으로 가슴 속 깊이 간직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회장은 지난 7일 월례 조회에서 임직원 700여명을 대상으로 극우 성향의 유튜브 영상을 틀어 논란이 됐다. 해당 동영상에는 “아베는 문재인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대단한 지도자”,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고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것”이라는 발언이 담겼다.

논란이 일자 한국콜마는 9일 입장문을 내고 “일부 편향된 내용처럼 감정적으로 대응하거나 현혹되어서는 안되고 올바른 역사인식을 갖고 현 상황을 바라보고 기술력으로 극복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SNS상에서는 한국콜마가 제조한 화장품 목록이 공유되는 등 불매운동이 진행됐다.

윤동한 회장은 회장직을 사퇴했어도 한국콜마홀딩스의 최대주주 지위는 유지했다. 

한국콜마 본사가 있는 세종시의 시민단체들은 윤 회장의 사과와 관계없이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불매운동을 이어가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