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미국방장관회담 종료 '동맹'은 확인했지만…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08.09 15:06
  • 댓글 0
정경두(오른쪽 두번째)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왼쪽 두번째) 신임 미국 국방장관이 9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한미국방장관회담을 앞두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을 첫 방문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9일 정경두 국방장관과 회담을 갖고 양국 관심사를 논의했다. 

에스퍼 장관은 비공개 회담 전 모두발언에서 북한 비핵화 문제와 전시작전권 이양 등에 대해 분명한 의견을 밝혔지만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호르무즈 파병, 방위비분담금 등 민감한 현안에 대해서는 언급을 하지 않았다. 

에스퍼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한미 양국은 전쟁 속에서 형성된 유대 관계를 갖고 있고, 평화로운 한반도와 자유롭게 개방된 인도태평양 지역에 대한 비전을 공유한다”고 밝힌데 이어 “역내 우방국들과 함께 북한이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 참여하기 전까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를 단호하게 집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스퍼 장관은 외교적 해법도 언급하며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공동성명의 모든 약속들에 대한 진전을 이루기 위해 북한과 외교적으로 접촉할 의지가 있다”는 점도 부각시켰다. 

한미동맹에 대해서는 “오늘 한미동맹이 ‘철통’(Iron clad) 같다는 것을 재확인한다. 한미동맹은 한반도 및 동북아의 평화와 안보의 ‘핵심축(linch pin)’”이라고 강조했다. 

전시작전권 이양과 관련해서는 “한미 연합사령부의 전시작전통제권을 미군 사령관으로부터 한국군 사령관에게 넘기는 것에 대한 진전에 대해 잘 알고 있다. 동맹으로서 갖는 신뢰의 힘을 보여주는 대목이자 그 어떤 상대도 필적할 수 없는 전략적 이점”이라고 말해 현재 진행 중임을 분명히 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최근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의 안보상황이 매우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일본은 안보상 문제를 제기하면서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규제 및 화이트 리스트 제외 등 경제보복 조치를 발표해 한일관계와 한미일 안보협력에 악영향을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과 러시아가 우리 동해상 KADIZ(한국방공식별구역) 내에서 최초로 연합훈련을 실시한 가운데, 러시아 군용기가 대한민국 독도 영공을 두 차례 침범했다. 이러한 안보환경이 엄중한 시기에 에스퍼 장관과 한반도 안보상황과 한미동맹에 대해 논의하는 것은 의미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