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홍남기 "힌국,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 없다"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08.07 12:05
  • 댓글 0
(사진=뉴시스) 홍남기(왼쪽) 경제부총리가 7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긴급 거시경제 금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최근 금융시장 불안정성과 관련해 "증시 수급안정 방안·자사주 매입규제 완화·공매도 규제강화 등 가용한 수단으로 신속·과감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7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홍 부총리를 비롯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최종구 금융위원장·윤석헌 금융감독원장 등이 참석했다.

홍 부총리는 최근 원·달러 환율이 1200원 넘게 폭등하는 등 금융시장 변동성이 커진데 대해  "외환 시장에 과도한 쏠림 현상이 있어 시장이 불안할 경우 준비된 계획에 따라 시장 안정조치를 적극 시행하겠다"라고 밝혔다.

다음은 홍 부총리가 취재진에 밝힌 일문일답 요지다. 

-금융시장 불안이 발생할 경우 시장 안정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는데 외환시장에 개입하겠다는 뜻인가. 

"외환시장이 어떤 방향으로 급격히 쏠릴 때는 정책 당국이 부분적으로 개입하는 것이 국제적으로 용인돼 있다. 정부는 지난해부터 외환개입 투명하게 공개하고 지난 3월에도 공개한 바 있다. 또한 이와 관련해서는 늘 미국과 긴밀하게 협의하기 때문에 환율 조작을 지적받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본다."

-증시에 자금 유출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대처 방안은 뭔가.

"증시에서 올 1월부터 연간으로 볼 때 유입자금이 훨씬 큰 걸로 안다. 다만 최근 시장 변동성과 리스크가 부각되면서 최근 증시에도 일부 미약하게 자금 유출이 있던 것으로 생각된다. 다만 한국 경제가 가진 기초체력과 한국 경제에 대한 외국인 투자자 신뢰를 반영해 자금 유출 여부가 결정될 듯하다. 그런 측면에서 정부도 면밀히 모니터링 하면서 대응하겠다."

-일본의 금융 공격 가능성은 어느 정도인가. 

"정부로서는 그런 단계까지 안 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본다. 만약 그런 상황이 오더라도 우리 경제에 대한 파급력은 상당히 제한적일 것으로 보고 있다. 일본계 자금이 우리 여신과 채권, 주식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나 우리의 대처 역량을 따질 때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고 충분히 대응 가능하다."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대응 방안은.

"정부는 세가지 측면서 대응할 예정이다. 첫째, 부당조치가 철회돼야한다는 기본적 시각하에 일본과 협의 진행해서 협의 마무리하는게 가장 바람직하다고 본다. 둘째, 기업이 받는 단기적 피해에 대해서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 다른 수입처나 공급처 제공, 세제와 금융, 재정 조치 등이 따를 수 있다. 셋째, 그저께 말한 항구적이고 근원적 대책이다. 소재와 부품, 장비산업의 경쟁력 높이고 자립화를 이룰 수 있는 대책을 5년 정도로 길게 보고 착실하게 준비하겠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