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 대통령 "日 무역보복 넘어 경제강국 도약 기회"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08.05 17:41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의 무역보복을 극복하는 데에만 그치지 않고 일본 경제를 넘어설 더 큰 안목과 비상한 각오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5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 모두 발언에서 "이번 일을 겪으면서 우리는 평화경제의 절실함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 남북 간의 경제협력으로 평화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는 단숨에 일본 경제의 우위를 따라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평화경제는 남북관계와 북미관계에 굴곡이 있다 해서 쉽게 비관하거나 포기 할 일이 아니다”라며 “긴 세월의 대립과 불신이 있었던 만큼 끈질길 의지를 가지고 서로 신뢰를 회복해 나아가야 가능한 일이다. 평화경제야 말로 세계 어느 나라도 가질 수 없는 우리만의 미래라는 확신을 갖고 남북이 함께 노력해 나갈 때 비핵화와 함께하는 한반도의 평화와 그 토대 위에 공동번영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부품소재 산업의 경쟁력을 획기적 높이는 것과 함께 경제 전반의 활력을 되살리는 폭넓은 경제정책을 병행해 나아가야 할 것"이라며 "이번 추경에 이어 내년도 예산 편성에서부터 정부의 정책의지를 충분하게 반영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는 세계 수준의 최고 정보통신기술을 갖춘 IT 강국이며, 혁신역량에 있어서도 세계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제2 벤처 붐 조성으로 혁신창업에 가속도가 붙고 있고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를 이뤄냈다. 우리가 미래 먹거리로 삼은 시스템반도체, 전기차와 수소차, 바이오헬스 등 신산업 분야도 괄목할만한 성장을 보이고 있다. 이와 같이 혁신성장에 박차를 가하고 우리경제의 외연을 넓히는 것이 근본적인 해결책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은 결코 우리경제의 도약을 막을 수 없다. 오히려 경제 강국으로 가기 위한 우리의 의지를 더 키워주는 자극제가 될 것”이라며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일본 정부에 대한 경고성 메시지도 밝히며 “일본 정부는 그간 아픈 과거를 딛고 호혜 협력적 한일관계를 발전시켜 온 양 국민에게 큰 상처를 주고 있다. 과거를 기억하지 않는 나라 일본이라는 비판도 일본 정부가 스스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