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병 개인전 '시작과 끝-비움과 채움' 개최
상태바
공병 개인전 '시작과 끝-비움과 채움' 개최
  • 최다은 기자
  • 승인 2019.08.05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공병작가 전시회 포스터) 공병 작가의 작품 '아들의 환희'

공병 작가의 개인전 ‘시작과 끝 -비움과 채움’이 7일 인사동 ‘G&J 광주·전남 갤러리’에서 개최된다. 13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는 아크릴을 소재의 조각 작품 18점을 선보인다.

작가 공병의 작품은 모더니즘 조각의 일환으로 본성에 충실하면서도 소재에 국한되지 않는다. 가급적 형상을 최소화하면서 나무와 돌, 철 등 고유의 물성을 부각시킨다. 여기에 형상마저도 어떤 내용을 전제하기보다는 조형적 개입을 최소화함으로 자연 소재 고유의 본성이 부각되게 만든다. 

고충환 미술평론가는 “작가 공병은 일종의 관계의 미학을 도입한다. 나무와 돌과 철을 하나로 조형한 것이며, 상호 간 이질적인 재료와 재료가 하나로 만나지게 한 것이다. 이로써 의외의 조합과 함께 예기치 못한 조화를 통해 조형이 주는 감각적 쾌감의 수위를 확장, 심화시켜놓는다”라고 평했다.

공 작가는 이번 전시에 대해 “비움과 채움은 모두 나에게 있다. 시작과 끝 끝나지도 끝이 보이지 않는 길을 오늘도 걷고 있다.”라고 말했다.

전시회 ‘시작과 끝 - 비움과 채움’의 오픈식은 7일 오후 6시이며, 오픈 시간은 오전 10시에서 오후 7시로 13일 화요일까지 인사동에 위치한 인사동마루 본관 3층에서 열린다. 

공병 작가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조소과를 졸업하고, 2011 kiaf를 비롯해 2011 포천미술대상전, 2017 광주국제아트페어, 2017 대구 아트페어, 2019 화랑예술제에 출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