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일본 외무성 '한국은 여행 위험국' 자국민에 통보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8.05 09:47
  • 댓글 0
고노다로 일본 외무상.<사진=뉴시스>

일본 정부가 자국민을 상대로 한국 여행 주의보를 발령했다.

일본 외무성은 4일 홈페이지 해외안전정보 게시판에 ‘한국: 일본 관련 시위·집회에 대한 주의 환기’라는 제목의 공지를 올렸다.

이 글에서 일본 외무성은 “한국을 화이트 리스트(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 관리령 개정안이 2일 각의에서 결정된 것 등과 관련해 주로 서울과 부산에서 대규모 일본 관련 시위가 열리고 있다”면서 “(한일 갈등 관련) 최신 정보에 주의하고, 시위 장소에 접근하지 않는 등 신중히 행동해 달라”고 주문했다.

일본 외무성은 지난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한 남성이 분신한 사건과 부산 일본 영사관에 한국 대학생이 침입한 사건을 거론하며 “쓸데없이 분란에 휘말리는 일이 없도록 하고 외출 시 일본 관련 시설 및 그 주변을 방문할 경우, 예상치 못한 상황에 말려들지 않도록 주변 상황에 신경 써 달라”고 요청했다. 

일본 외무성의 이같은 공지는 '안전'을 명분으로 내걸었지만 사실상 한국이 여행 위험국임을 강조하는 것이어서 과잉 대응 논란이 일고 있다. 

앞서 일본 외무성은 지난달 26일에도 서울과 부산에서 일본 관련 시위가 열릴 수 있다면서 안전을 당부하는 공지를 낸 바 있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