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하태경 "귀순루트는 군사 기밀, 국방장관 해임해야"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7.26 13:23
  • 댓글 1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국방부 기밀 유출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회 국방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2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 정보위원장을 통해 확인한 결과 국가정보원은 북한 귀순 목선의 이동시간 표기 항적을 군사기밀로 취급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군사 기밀 누설 책임을 물어 정경두 국방장관을 즉각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지난 3일 국방부 합동조사단이 발표한 조사보고서에는 목선의 GPS(인공위성 위치정보) 항로를 기반으로 해당 목선의 출항·입항 시각이 함께 표기된 이동경로가 설명과 함께 공개돼 있다”며 “합조단이 덜컥 공개한 해상 귀순루트는 한미정상 통화내용과 거의 같은 급의 기밀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하  의원은 또 “국방부 관계자는 ‘탈북루트가 아닌 목선의 단순이동 경로를 공개한 것으로 기밀이 아니다’라는 비공식적 변명만 늘어놓고 있다. 그러나 국정원은 북한 목선의 이동시간이 표기된 항적을 공개하는 것은 아군의 작전 보안사항 등의 노출로 국가안위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으로 보고 있었고 그러한 이유로 국회 정보위원장의 자료 요구도 거부했다”며 국정조사를 촉구했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