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엠넷 해명은 로또 연타 당첨 확률보다 낮아"
상태바
하태경 "엠넷 해명은 로또 연타 당첨 확률보다 낮아"
  • 배소현 기자
  • 승인 2019.07.25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 의원의 페이스북 갈무리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 의혹에 엠넷이 공식입장을 내놨지만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엠넷의 추가 해명도 오류 투성이”라며 반박했다.

하태경 의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구차한 변명 자꾸 하지 말고 원 투표 데이터를 즉각 공개해야 한다. 변명만 자꾸 하면 의혹만 커진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 논란 관련 저의 문제 제기에 엠넷 측이 일단 사과하고 오류를 인정했다. 발표된 득표수가 실제 득표수와는 차이가 있다는 것도 엠넷도 인정한 것”이라며 “네티즌들이 조작 의혹을 제기할 충분한 근거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하 의원은 “물론 순위가 뒤바뀌었을 가능성은 아직 모른다. 하지만 엠넷의 추가 해명은 오류 투성이다”라고 지적했다. 그 이유로 “엠넷은 득표율 소수점 셋째 자리는 버리고 둘째 자리로 반올림한 것을 득표수로 재환산해서 벌어진 실수라고 변명했다. 엠넷의 주장대로 득표수를 득표율로 환산해 정리하면 소수점 둘째자리가 0 아니면 5 뿐이다. 반올림하면 나오는 숫자는 0과 9 사이에서 다양해야지 왜 0과 5만 나오나. 이 때문에 엠넷의 해명이 틀렸다고 주장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0부터 9사이 열 개 숫자 중 반올림해서 다양한 숫자가 나오지 않고 소수점 둘째자리가 오직 0 아니면 5만 나올 확률을 직접 계산해보니, 이렇게 될 가능성은 로또 연달아 두 번 당첨될 확률보다 훨씬 작다”며 “엠넷의 추가 해명이 사실일 가능성은 지극히 낮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지난 24일에도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 의혹에 대해 “1위부터 20위까지 득표숫자가 특정 숫자(7494.44/ 총 득표수의 0.05%)의 배수(1등 178배에서 20등 38배까지 모두 다)”라며 “주변 수학자들에게도 물어보니 1등에서 20등까지 20개의 이런 숫자 조합이 나올 확률은 수학적으로 0에 가깝다고 한다”고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에 엠넷 측은 공식 입장을 내고 “확인 결과 X를 포함한 최종 순위는 이상이 없었으나 방송으로 발표된 개별 최종 득표수를 집계 및 전달하는 과정에서 오류가 있었다”며 “최종순위를 복수로 검증하는 과정에서 득표율을 득표수로 환산하다가 문제가 생겼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