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프듀X 투표조작 진상규명" 촉구
상태바
하태경 "프듀X 투표조작 진상규명" 촉구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9.07.24 10: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Mnet '프로듀스X101(프듀)' 투표 조작 논란과 관련해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하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프듀'의 투표 조작 사건은 일종의 채용 비리이자 취업 사기다"라며 "1위부터 20위까지 득표 숫자가 특정 숫자의 배수이다. 주변 수학자들에게 물어보니 이런 숫자 조합이 나올 확률은 수학적으로 제로에 가깝다고 한다"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이는 투표 결과가 사전에 이미 프로그램화 되어 있었다는 얘기다. 투표 조작으로 실제 순위까지 바뀐 것인지는 명확하지 않지만 그건 실제 결과가 나와봐야 안다. 하지만 이런 청소년 프로그램의 투표 조작은 명백한 취업 사기이자 채용 비리이다. 팬들을 기만하고 큰 상처를 준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투표 조작은 청소년들에게도 민주주의에 대한 왜곡된 가치관을 심어준다. 이 사건은 검찰이 수사해서라도 그 진상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프로듀스X101‘ 방송 직후 누리꾼들이 의혹을 제기한 까닭은 득표 수 차이에 일정 패턴이 반복된 현상 때문이다. 일례로 1위 김요한(133만4011표)과 2위 김우석(130만4033표)의 표 차이는 '2만9978표'다. ▶3위 한승우와 4위 송형준 ▶6위 손동표와 7위 이한결 ▶7위 이한결과 8위 남도현 ▶10위 강민희와 11위 이진혁 사이의 득표 차 역시 '2만9978표'였다.   
   
Mnet측은 조작 논란을 일축하며 "내부적으로 데이터를 확인해봤지만, 문자 투표에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고 밝혔다. 

한편 건국대 로스쿨 정연덕 교수는 22일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투표 조작 여부는 확인이 간단하다"면서 "문자 투표로 100원씩을 받았기 때문에 통신사에 자료 요청하는 것으로 해결이 가능하다. 문제가 된다면 통신사 데이터를 보면 결론이 쉽게 나올 수 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ulliana 2019-07-24 10:27:19
내용에 완전히 공감합니다! 저도 사회의 책임을 느끼는 세대로서 잘못된 것을 바로 잡아야한다고 생각합니다!!기사공유를 통해 더 많은 분들이 이렇게 잘못된 내용을 알아야하고, 수고의 눈물과 땀을 흘린 연습생들뿐아니라 함께 응원하며 k-pop의 역사를 새롭게 만들려고 참여해왔던 이들에게 사실을 밝혀 불이익이 없게해야합니다ㆍ바로잡아질때까지 지속적으로 기사 부탁드립니다ㆍ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