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 "사학비리 신고 급증, 인사채용비리 최다"
상태바
권익위 "사학비리 신고 급증, 인사채용비리 최다"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7.24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24일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에 접수된 신고현황을 공개했다.

현재까지 접수된 신고는 127건(7월 18일 기준)으로 유형별로는 인사·채용비리가 28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교비·법인회계 부적정처리 등이 14건, 입학·성적을 비롯한 학사관리 부정이 10건, 보조금 부정수급이 4건 등이었다.

신고 대상별로 보면 사립대학 관련 신고가 91건, 사립 중·고교 관련 신고가 17건, 초등학교 관련 신고가 3건, 특수학교·유치원 관련 신고가 6건이었다.

신고사례로는 ▲ 친인척, 지인 등을 교직원으로 채용한 의혹 ▲ 신규 채용과정에서 금품을 수수한 의혹 ▲ 규정을 위반해 학교법인의 재산을 사용한 의혹 ▲ 학생에게 지급된 장학금을 사적으로 유용한 의혹 등이 있었다.

접수된 신고는 권익위와 교육부의 사실 확인 후 비위 정도를 고려해 감사원·대검찰청·경찰청에 감사 또는 수사를 의뢰하고 필요하면 해당 공공기관에 송부할 예정이다.

권익위와 교육부는 사학에 대한 신뢰가 떨어지고 교육 공공성 강화에 대한 요구가 증가함에 따라 지난달 10일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를 설치하고 내달 9일까지 두 달 간 사학비리·부패 관련 특별신고를 받고 있다.

신고는 센터를 직접 방문하거나 우편, 권익위 홈페이지, 국민신문고 등을 통해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