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정욱 "불매운동 장기화시 아베 지지층에 타격"
상태바
장정욱 "불매운동 장기화시 아베 지지층에 타격"
  • 최다은 기자
  • 승인 2019.07.15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정부의 경제보복으로 인하여, 국내에서는 일본 불매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장정욱 일본 마쓰야마대 교수는 15일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를 통해 “장기적인 국민들의 일본 불매 운동은 일본에 큰 타격을 주고 한국 정부가 협상카드로 이용할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장 교수는 일본여행 불매운동에 대해 “상당히 (일본에) 큰 타격을 줄 걸로 알고 있다. 도쿄라든지 오사카처럼 큰 도시는 우리 외에도 중국 사람이라든지 대만 사람 등이 많이 오지만 지방 중소 도시에는 한국인 관광객이 30% 정도 차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김현정 앵커가 지방 중소 도시로 ‘후쿠오카’ ‘나가사키’ ‘벳부’를 언급하자 장 교수는 “그런 조그마한 도시들은 상인, 숙박업 등은 바로 피해를 느끼기 때문에 지사, 도지사 이런 사람들이 경기가 갑자기 안 좋아지면 (일본 여당) 자민당에게 어떤 압력을 넣을 수 있다. 그런 점에서 타격 효과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반면에 “우리 항공기 등 여행 업체도 피해가 생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장교수는 또 “일본의 수출규제가 길어지면 일본 기업도 손해를 본다. 일각에서는 한국의 불매운동이 일본 경제에 별 타격을 못 준다고 하지만, 장기적인 불매는 반드시 타격이 될 것”라고 예상했다. 이어 “장기적 불매로 인한 피해는 주로 아베정권의 지지층인 1차 산업 종사자, 서비스업과 자영업 종사자에게로 갈 것이기 때문에  경제적으로도 아베 정권 지지율에 큰 타격을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일본의 추가 경제 보복 가능성에 대해서는 “조금 완화될 수 있다. 추가적인 공격이 좀 늦어질 수 있겠지만 제가 볼 때 정치적으로 타협을 요구하는 것보다 한국 측에서 일본이 요구하는 대로 백기투항하라는 식으로 기본적인 주장이 깔려 있을 거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장 교수는 이어 “제가 이렇게 판단한 이유가 있다. 7월 2일 일본 TV에서 여야 대표들이 토론을 했다. 사회자가 반도체 수출 규제에 대해 질문하자 그때 아베 일본 총리가 안색을 180도 바꾸면서 본인의 분노를 드러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