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림동 강간미수 40대 영장심사 "죄송하다"
상태바
신림동 강간미수 40대 영장심사 "죄송하다"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7.15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림동 원룸 성폭행 미수 용의자 영장실질심사, 사진=뉴시스>

서울 신림동에서 혼자 사는 여성의 집에 침입해 강간을 시도한 혐의를 받는 40대 남성이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나왔다. 

피의자 A씨는 15일 오후 1시 55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했다. 검정색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그는 피해자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고 사죄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혐의를 인정하느냐’, ‘사전에 범행을 계획했느냐’는 질문에 말없이 법정으로 향했다.

A씨는 지난 11일 오전 1시20분께 관악구 신림동의 한 원룸 화장실 창문을 통해 들어가 혼자 사는 여성을 강간하려고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피해자가 완강하게 저항하며 소리치자 달아났다. 

경찰은 전담팀을 구성해 추적에 나선 끝에 지난 13일 오후 4시 경기 과천 경마장에서 A씨를 검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