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킴 베이싱어 "개 식용 반대" 국회 앞 집회 참가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7.12 16:06
  • 댓글 0
<국회 앞 복날추모행동서 발언하는 킴 베이싱어, 사진=뉴시스>

할리우드 배우 겸 동물권 운동가인 킴 베이싱어가 개 식용을 반대하는 집회에 참가했다.

킴 베이싱어는 초복인 12일 국내 동물권 단체인 동물해방물결 등과 함께 국회 앞에서 집회를 열고 “한국은 유일하게 개 (식용) 농장이 있는 국가”라며 “한국인이 개 식용을 중단함으로서 전 세계에 큰 차이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지난해 6월 대표발의한 이 법안에 따르면 ‘축산물 위생관리법’과 ‘가축전염병 예방법’ 등 법률에 따라 가축 도살은 예외적인 경우에만 허용되며 이때도 고통을 최소화해야 한다. 법안이 통과하면 축산물 위생관리법에서 가축으로 정하지 않은 개는 도살이 불가능해 사실상 개 식육이 금지된다. 

이날 베이싱어는 "한국에는 영향력 있는 분들이 많은 것을 알고 있다. 그분들 모두 용기를 가지고 담대하게 목소리를 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집회에는 경기도수의사회 광주동물보호협회 위드, 애니멀 라이트, 용인시동물보호협회 등 40여개 동물보호 및 시민단체가 참여했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