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D램 가격 기습 인상, 횡포 막아달라" 국민 청원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9.07.12 09:45
  • 댓글 0

국내 일부 PC 부품 도매상들의 횡포를 막아달라는 국민 청원이 올라왔다. 해당 업체들이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 규제에 편승해 부당 이익을 챙기고 있어 시정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1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국내 일부 온라인 쇼핑몰과 서울 용산전자상가 유통구조 개선’이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일본의 일방적인 수출규제를 인해 많은 기업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 장기적으로 보면 개인 소비자에게도 피해가 돌아올 수 있는 어려운 상황이다”며 “현재 국내 PC 및 전자제품 시장의 선두인 용산전자상가 및 일부 쇼핑몰이 일본 수출규제와는 전혀 상관없는 국내 반도체 가격을 꼼수 인상해 소비자에게 불신과 피해를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가의 경제적 어려움을 틈탄 이런 판매 행위는 시장경제의 안정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청원자는 “소비자는 믿고 신뢰할 수 있는 제품을 올바른 가격으로 구매하고 싶다”며 “이와 관련해 담합으로 의심되는 가격 인상 및 용산전자상가·일부 온라인 매장에 대한 조사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 청원은 12일 오전 9시 20분 현재 8123명이 동의했다. 

인터넷상에는 삼성전자의 PC용 메모리 제품인 ‘DDR4 8기가 PC4-21300’ 정품 가격이 2만원대에서 하루 만에 3만원대로 급등했다거나 재고가 떨어져 주문조차 어렵다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