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6월 은행 가계대출 5.4조원, 5개월째 증가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9.07.11 14:46
  • 댓글 0
<자료=한국은행>

지난 6월 은행 가계대출이 5.4조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2019년 6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6월말 기준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5.4조원 증가한 848.9조원으로 집계됐다. 5월 증가액 5.0조원보다 증가세가 더 커진 것. 은행 가계대출 증가액은 지난 1월 1조1000억원을 기록한 이래 5개월째 확대되는 추세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3.9조원으로, 전세자금 수요가 꾸준한 가운데 신규아파트 입주 관련 자금수요가 늘어나면서 지난달(+2.9조원)보다 증가폭이 확대됐다.

반면 기타대출은 1.5조원 증가하는데 그쳐 5월(+2.1조원) 대비 증가폭이 감소했다. 한은은 “통상 5월에는 소비성 자금수요 등으로 신용대출이 증가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러한 계절요인이 해소되면서 증가폭이 축소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은행 기업대출 잔액은 6월중 2.1조원 증가한 851.9조원으로 집계됐다. 전월(+6.0조원)에 비하면 증가규모가 축소된 것. 이는 분기말 일시상환으로 대기업대출이 전월 대비 2.2조원 감소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중소기업대출은 중소법인에 대한 대출 취급 노력 등에 힘입어 4.3조원 늘어나, 지난달(+5.4조원)에 이어 증가세를 이어갔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