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김숙, 찰거머리 스토커 고소
  • 배소현 기자
  • 승인 2019.07.11 14:14
  • 댓글 0
<개그우먼 김숙, 사진=뉴시스>

방송인 김숙씨가 자신을 음해한 스토커를 고소했다.  김숙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측은 11일 “최근 인터넷 상에서 지속적으로 음해성 글을 올리고 스토킹한 여성을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이어 “혹시 있을지 모를 2차 피해를 줄이기 위해 해당 고소건의 진행사항이나 내용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못한다”며 “앞으로도 김숙 씨를 비롯한 당사 연예인들의 정서적 안정과 인권 보호를 위해 악의적인 관심과 비방에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알렸다. 

이 여성은 온라인상에 김숙과 관련된 허위사실을 퍼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 최근에는 김숙의 집까지 찾아와 스토킹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숙은 해당 여성에게 10개월 전부터 괴롭힘을 당해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소속사 측은 연예인 보호 차원에서 접근금지가처분 신청을 고려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숙씨는 1995년 KBS 12기 공채 개그우먼으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그는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을 약 4년 간 진행하다가 지난달 2일 방송을 끝으로 하차했다.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