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한반도 유사시 일본 유엔사 전력제공국 가능성 커"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7.11 15:29
  • 댓글 0
태극기와 유엔기가 비무장지대 화살머리고지 GP에서 휘날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방부는 유엔군사령부가 한반도 유사시 전력을 받을 국가에 일본을 포함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 “일본은 6·25전쟁 참전국이 아니기 때문에 전력제공국으로 활동할 수 없다”고 밝혔다.

노재천 국방부 부대변인은 11일 브리핑에서 “유엔사 참모 요원으로 활동을 할 경우에는 당연히 우리 국방부와 협의해야 가능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방부의 이 브리핑은 주한미군사령부의 전력제공국에 일본을 포함시키는 것 아니냐는 우려에 대한 설명 차원에서 나온 것이다. 주한미군사령부는 지난 9일, '주한미군 2019 전략 다이제스트'에서 “유엔군사령부는 감사 및 조사, 감시, 정전협정 교육, 비무장지대 접근 통제, 외국 고위 인사 방문 통지 및 지원 임무를 강화하기 위해 유엔 전력제공국의 병력 증원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유엔사는 위기시 필요한 일본과의 지원 및 전력 협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논의된 바 없고, 검토된 바도 없다"다면서도 "일본은 6·25 전쟁 참전국이 아니기 때문에 전력제공국으로 활동할 수 없다"며 가능성을 일축했다. 하지만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충분히 가능성이 있는 시나리오라는 지적도 나온다. 특히 일본에 유엔사 후방기지가 있어 일본이 사실상 전력제공국에 관여돼 있다고 봐야 한다는 것이다. 

현재 유엔사는 한국, 미국, 호주, 벨기에, 캐나다, 콜롬비아, 덴마크, 프랑스, 그리스, 이탈리아, 네덜란드, 뉴질랜드, 노르웨이, 필리핀, 남아프리카공화국, 태국, 터키, 영국 등 18개 회원국으로 구성돼 있다.

유엔사는 이들 회원국을 유사시 병력과 장비를 지원하는 ‘유엔 전력제공국’으로 부르고 있다. 이들 국가의 병력은 유사시에 유엔기를 들고 한반도에 투입된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