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 세무조사, 오너 일가 내부거래 증가 주목
상태바
LF 세무조사, 오너 일가 내부거래 증가 주목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9.07.10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세청이 최근 LF를 상대로 세무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최근 서울지방국세청 조사국 요원들을 서울 강남구 신사동 LF본사에 투입해 세무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LF에 대한 세무조사는 지난 2013년 이후 약 6년 만에 실시되는 것으로, 일반적인 정기세무조사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세무조사 소식에 LF와 LF네트웍스의 지난해 내부거래도 눈에 띈다. 두 회사는 지난해 323억원의 내부거래가 이뤄졌다. 이는 전년도 173억원의 내부거래액에 비해 2배 가량 증가한 금액이다.

LF네트웍스는 구본걸 회장이 15.6%의 지분을 보유하는 등 오너 일가 등 특수관계인이 100%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