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 청문회 거짓말 논쟁으로 비화"
상태바
홍준표 "윤석열 청문회 거짓말 논쟁으로 비화"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7.10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페이스북 글 갈무리.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위증 논란에 대해 “문제가 없다"고 밝혀 한국당 입장과 차이를 보였다. 

홍 전 대표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렬 청문회가 본질인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 확보가 아닌 변호사 소개 행위에 대한 거짓말 논쟁으로 비화돼 난항을 겪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원래 변호사법에서 소개 행위를 처벌하는 이유는 법원.검찰에 근무하는 직원들이 변호사들로부터 소개료를 받고 변호사를 소개. 알선.유인하는 관행을 엄단하고자 함에 있다”며 “윤 후보자가 거짓말 여부에 휘말린 것은 뒤늦게 이 조항을 알고 허둥대다가 답변이 꼬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그러나 변호사법은 수임에 관해 소개.알선.유인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조항인데수임에 관여하지 않고 단순한 정보제공에 관여한 정도라면 별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래서 그런 경우 소개료를 받고 관여 했느냐 여부가 중요한 판단 자료가 되는 이유이다”고 설명했다.

홍 전 대표는 “통상 법조계 종사하는 사람들은 지인들이 사건에 연루 되었을 때는 누가 적절하고 실력 있는 변호사인지 소개해 달라는 부탁을 종종 받는다”며 “그런 경우까지 범죄라고 볼 수는 없다. 사안이 어떤 경우에 해당 되는지 좀 더 명확해진후에 판단 하는 것이 바른 길로 보인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어 올린 페이스북 글을 통해 “지난 몇년 동안 좌파들은 마녀사냥식으로 세상을 혼탁하게 해 왔다. 그러나 우리는 그렇게 해서는 안된다”며 “윤석렬을 감쌀 이유도 없고 감쌀 생각도 없지만사안을 국민들에게 정확하게 알리고 판단을 구하는 것이 옳다는 것이 내 생각이다. 윤석렬에 대한 내 판단은 정무적 판단이 아닌 법률적 판단이다”고 적었다. 

홍 전 대표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 첫 문장에 윤후보자의 이름을 윤석렬로 표기한 점도 눈에 띈다. 윤 후보자는 자신의 이름은 윤석열이라고 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