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토야마 전 총리 "지금은 물밑 협상이 필요한 때"
상태바
하토야마 전 총리 "지금은 물밑 협상이 필요한 때"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7.10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월 12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김대중 전 대통령 영부인 故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서 하토야마 전 일본 총리가 조문 하고 있는 모습.<사진=뉴시스>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는 한국 수출 규제에 대해 “정치적인 문제는 정치적으로 해결을 해야지 경제적인 측면을 여기에 끌어들여선 안 된다”고 말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10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아베 총리가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로 한일관계가 어려워진 상황에서 경제면에서 규제를 가했다는 점을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일본의 수출 규제가 장기화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아베 총리 주도 하에 행해지는 이런 강경한 자세에 대해 어떤 형태로든 수면 하에서라도 서로 협의를 해서 마무리해야지 그렇지 않으면 장기화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국이 정상회담을 제안했으나 일본이 거절한데 대해서는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두 정상이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누고 상호 신뢰관계를 쌓아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막힌 한일관계를 해소하는 방안도 내놓았다. 그는 “이번 경제 제재 같은 경우에도 일본이 좀 더 설명할 필요가 있었다. 이에 대해 양국 관료들이 만나서 서로 의견을 나눈다면 해결책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수면 하에서 협의를 계속해 나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강제징용 배상 책임이 없다"는 아베 총리의 주장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시각을 나타냈다. 그는 “일본 정부는 과거에 청구권 문제에 대해서 국가 간에는 해결이 됐지만 개인의 문제는 해결된 것이 아니라고 인정했는데, 아소 다로 부총리와 아베 총리가 이 부분에 대해 오해를 하고 있는 것인지 오해를 하고 있는 척을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고압적인 자세로 ‘배상했으니까 더 이상 사과할 필요가 없고 잊어라’고 말한다면 오히려 피해를 당한 분들과 그 자손들은 잊을 수 없을 거고 용서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