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기업 지원, 금융사별 편차 커
상태바
사회적기업 지원, 금융사별 편차 커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9.07.10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상반기 은행별 사회적경제기업 지원 실적. (단위:백만원) <자료=금융위원회>

올 상반기 국내 사회적경제기업들에 약 4000억원의 자금이 공급된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위원회는 10일 서울 서민금융진흥원 대회의실에서 김태현 사무처장 주재로 제2차 사회적금융협의회를 열고 사회적금융 공급실적을 평가하는 한편, 기관별 추진현황을 점검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6월말 기준 공공기관은 1144개 사회적기업에 총 2102억원을 공금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올해 집행 예정액 3230억원의 65.1% 수준이다. 항목별로는 대출이 376억원(43.7%), 보증이 1470억원(79.5%), 투자가 256억원(61.0%)이었다.

민간부문인 은행권의 공급실적은 1330건, 191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지원 실적(1718억원)보다 11.5% 가량 증가한 수치다. 기업유형별로는 사회적기업 지원이 1087건/1414억원으로 전체 공급액의 73.8%를 차지했으며, 협동조합 119건/405억원(21.2%), 마을기업 54건/69억원(3.6%), 자활기업 70건/27억원(1.4%)의 순이었다.

지원 유형별로는 대출이 1868억원(97.6%)으로 대부분이었으며, 기부‧후원 25억원(1.3%), 제품구매 17억원(0.9%), 출자 5억원(0.2%)의 순이었다.

가장 많은 자금을 사회적경제에 공급한 은행은 기업은행(511억원, 26.7%)이었다. 그 뒤는 신한(427억원, 22.3%), 하나(248억원, 12.9%) 등의 순위였으며 우리은행은 4위에 그쳤다. 이들 1~3위 은행 의 지원 실적은 전체의 과반 이상(1,185억원, 61.9%)을 차지했다. 지방은행 중에서는 경남은행(125억원, 6.5%)이 가장 많은 자금을 지원했다.

한편, 금융위는 자금부족으로 곤란을 겪는 사회적경제기업을 돕기 위해 서민금융진흥원을 중심으로 사회적금융중개기관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할 방침이다. 금융위는 이번 달 안에 진흥원 홈페이지에 사회적금융 페이지를 신설하고 22개 중개기관에 대한 요약 DB를 공개할 방침이다. 공급된 자금을 사회적경제기업에 투자하거나 경영컨설팅을 통해 지원하는 사회적금융중개기관에 대한 정보 공유를 통해 사회적기업의 금융 접근성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금융위는 또한 자금공급자들이 지원대상 사회적경제기업의 사업 및 재무상황을 점검할 수 있도록, 올 3분기 중 사회적경제기업의 신용정보를 공유하는 사회적경제기업DB 시스템을 오픈할 계획이다. DB 구축에는 신용정보원에서 관리 중인 신용정보망이 활용되며, 기본적인 기업정보를 비롯해 대출 및 보증 관련 정보가 포함될 예정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분기별 1회 사회적금융협의회를 열어 자금공급, 인프라 구축 진행상황을 지속 점검하고 규제완화 등을 적극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