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軍 "23사단 병사, 간부 질책 받아"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7.09 18:05
  • 댓글 0
지난 15일 북한 어선이 강원 삼척시 삼척항 부두로 진입하고 있는 모습이 삼척항 CCTV에 포착됐다.<사진=뉴시스>

육군 23사단 소속 A일병의 투신 사망 사건과 관련, A일병이 부대 간부의 질책을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군 당국은 9일 “A일병이 근무하는 부대는 지난 4월 소초에 투입됐다. A일병이 (그때부터) 간부로부터 업무 관련 질책을 받아온 사실을 확인했다. 이 부분에 대해 면밀히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그러나 “A일병의 사망과 간부 질책의 연관성을 속단하기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A일병에 대한 폭행 등 가혹행위가 있었는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해당 부대는 지난달 15일 발생한 북한 소형목선 삼척항 입항 사건의 관할 부대다. 군 당국자는 북한 목선의 삼척항 침투 사건이 발생한 직후 A일병에 대한 해당 간부의 질책이 있었는지에 대해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A일병은 지난 8일 서울 한강 원효대교에서 투신했다. 근처를 지나던 유람선이 신고해 한강성심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으나 숨졌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