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목선 경계병사 유서 "게으르게 살았다"
상태바
北 목선 경계병사 유서 "게으르게 살았다"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07.09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군 23사단 소속 병사가 한강에 투신해 사망했다. 육군 23사단은 최근 북한 목선 사건과 관련해 해안 경계를 담당하는 부대이다. 

9일 군 당국에 따르면 , 육군 23사단 소속 A 일병(21)은 지난 8일 오후 9시경 서울 한강 원효대교에서 투신했다. 때마침 부근을 지나던 유람선이 발견하고 신고해 여의도한강성심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을 시도했으나 의식이 돌아오지 않아 사망했다. 

A 일병은 지난달 15일 오전 북한 목선이 삼척항에 입항할 당시 오후 근무조에 편성되어 근무를 섰던 것으로 알려졌다. 상황병은 경계 시 발생한 특이사항, 소초 입·출입자 등 모든 상황을 전파하고 기록하는 임무를 맡는다.

군 관계자는 "A 일병은 6월 15일 오후에 소초 상황 근무를 섰다"며 "합동조사단 조사(6월 24일) 당시에는 휴가를 갔다"고 전했다. 또 “북한 어선 사건의 경계실패 등을 조사한 국방부 합동조사단이 해당 소초 현장을 확인했던 지난달 24일에도 휴가 중이었다”고 설명했다. 

군 당국의 이런 설명은 A 일병은 북한 목선 사건과 관련이 없고 조사도 받지 않아 이로 인해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은 낮다는 뜻이다. A일병은 군에서 배려병사로 관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A일병의 스마트폰 메모장에는 3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유서'라는 제목의 메모에 "부모를 떠나 군대 생활을 하는데 적응하기 힘들다는 내용이 적혀있었다"고 설명했다. '내가 이기적이고, 나약했으며, 게으르게 살았다. 남에게 피해만 줬다'는 내용도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초소 경계 업무와 관련한 사항은 적혀있지 않았다"며 "유서에 누구를 원망하거나 가혹행위를 당했다는 내용은 없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