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거제 살해범, 투신 직전 경찰에 한 말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7.09 11:17
  • 댓글 0

경남 거제에서 전처가 근무하는 업체 대표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박모씨(45)가 경찰과 밤샘 대치 끝에 투신해 숨졌다.

경찰은 9일 "오전 6시10분 거제시 옥포동 한 주상복합아파트 옥상에서 박모씨가 대치 16시간만에 20층 옥상에서 추락해 숨진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8일 오후 2시경 박씨는 이 아파트의 상가 입주업체 사장 A씨(57)의 가슴과 목 등을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숨진 A씨는 전 부인이 근무하는 회사의 사장인 것으로 확인됐다. 박씨는 범행 후 아파트 20층 옥상으로 도주했다. 이후 “뛰어내리겠다”며 경찰을 협박하는 등 약 16시간 동안 대치했다. 

경찰은 박씨가 요구한 커피, 담배, 라면 등을 전달하며 거듭 자수를 설득했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1층 주변에 공기 안전 매트를 설치한 뒤 위기 협상요원 6명을 교대로 상주시켜 대화를 시도했으나 결국 실패했다. 박씨는 극단적 선택을 하기 직전 경찰에 “약속을 못 지켜서 죄송합니다”고 말하고 뛰어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씨의 범행 동기와 투신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