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파특기병 20대, IS 추종 테러 모의 중 검거
상태바
폭파특기병 20대, IS 추종 테러 모의 중 검거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7.05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파특기병 출신 20대 남성이 이슬람국가(IS)를 추종해 테러를 예비한 혐의로 군 당국의 수사를 받고 있다.

국방부는 5일 "군·경 합동수사 태스크포스가 테러방지법 위반과 군용물 절도 혐의로 박모씨(23)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박씨는 2016년부터 최근까지 IS 테러 활동 영상과 자료를 수집하고 관련 자료를 인터넷에 올리는 등 IS 활동을 선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군복무 중이던 2017년 10월 군용 폭발물 점화 장치를 훔치고 이를 테러에 사용하려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수사 당국에 따르면 박씨는 휴대전화에 IS대원과 지지자들이 사용하는 비밀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해 IS 조직원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접촉하기도 했다. 박씨의 휴대전화에는 사제 실탄을 제조하는 영상도 들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 자택에서는 테러단체들이 사용한 것과 형태가 유사한 ‘정글도’가 압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에 대한 수사는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한국 수사당국에 첩보를 제공하면서 시작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박씨는 지난 2일 전역했으며 군용물 절도 및 이슬람국가 가입 등 테러방지법 위반 혐의로 지난 1일 기소 의견으로 송치됐다”고 말했다. 

국내에서 IS와 연관해 자생적 테러를 계획한 정황이 드러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외국인으로는 지난해 12월 인도적 체류허가를 받은 시리아인이 이슬람국가 가입을 권유한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