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한진가 조남호, 조정호 벌금 20억 '상속재산 미신고'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06.26 14:57
  • 댓글 0
조남호 한진중공업홀딩스 회장.<사진=뉴시스>

부친이 해외에 남겨둔 수백억 원 규모의 스위스 예금 채권을 상속받고도 세무 당국에 신고하지 않아 재판에 넘겨진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형제들이 벌금 20억원을 각각 선고받았다.

26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2단독 김유정 판사는 국제조세조정에관 한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조남호 한진중공업홀딩스 회장과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에게 각각 20억원의 벌금형을 선고했다.

김 판사는 “선친 사망 이후 5년간 신고의무를 이행하지 않았는데, (선친의 스위스 예금 채권) 계좌를 인식하고도 회피한 것으로 죄질이 가볍지 않다”고 양향 이유를 설명했다.

법원은 지난 4월 사망한 고 조양호 회장에 대해서는 이미 공소기각 결정을 내렸다.

조양호·남호·정호 형제는 선친인 고 조중훈 회장이 2002년 사망하면서 총 450억원에 이르는 스위스 예금 채권을 상속받았으나 이를 당국에 신고하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지난해 10월 이들 형제에 대해 각 벌금 20억원의 약식명령을 청구했고, 법원은 정식재판이 필요하다며 사건을 재판에 회부했다. 지난달 열린 결심공판에서 두 형제는 자신들의 혐의를 인정했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