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 앵커 생방송 중 교체, 네티즌 "프로급"
상태바
김주하 앵커 생방송 중 교체, 네티즌 "프로급"
  • 이미숙 기자
  • 승인 2019.06.20 09: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MBN 김주하 앵커가 지난 19일 생방송 도중 갑자기 한성원 앵커로 교체됐다.

한성원 앵커는 "김주하 앵커가 방송 도중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뉴스를 이어받게 됐다. 내일(20일)은 정상적으로 김주하 앵커가 진행한다"고 말했다.

김주하 앵커가 몸에 이상이 생겼는데도 뉴스를 진행한 것은 생방송에 대한 책임감 때문으로 보인다. 실제로 김주하 앵커는 방송 도중 식은땀을 흘리면서도 어떻게든 뉴스를 계속 진행하려 애썼다. 이 모습을 지켜본 시청자들은 뭔가 이상함을 느꼈고 한성원 앵커의 설명으로 비로소 이해가 됐다. 

MBN에 따르면 김주하 앵커는 현재 안정을 취하고 있으며 건강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뉴스8'은 앵커 교체 없이 김주하 앵커가 계속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김주하 앵커의 쾌유를 빌며 응원의 박수를 쏟아냈다. 네티즌들은 “김주하 앵커 대단하다. 진땀을 흘리면서도 끝까지 뉴스를 진행하려고 한 프로 정신에 박수를 보낸다” “빨리 회복돼 다시 뉴스를 진행하면 좋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ㄱㅎ 2019-06-20 10:19:35
이미 프로인 사람한테 프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