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연수, 네티즌과 또 설전 왜?
상태바
하연수, 네티즌과 또 설전 왜?
  • 배소현 기자
  • 승인 2019.06.19 14:16
  • 댓글 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배우 하연수가 SNS에서 네티즌과 설전을 벌여 또 다시 구설수에 올랐다.

하연수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직접 그린 그림과 함께 “작년에 작업한 ‘화조도’를 판매한다. 벽에 걸 수 있는 족자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에 한 네티즌은 댓글을 통해 “연수님이 직접 작업한 건가요?”라고 댓글을 달았고 이에 하연수는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네요. 이젠 좀 알아주셨으면… 그렇습니다. 그림 그린지는 20년 되었구요”라고 답했다.

또한 하연수는 19일 “6월 19일부터 6월 25일까지 인사동 경인미술관에서 제가 올봄에 작업했던 수묵책거리 4폭 병풍 전시합니다. 무료전시이니 편하게 보시고 가주세요. 병풍 구입도 가능합니다”라며 게시글을 올렸다.

이에 한 네티즌이 “전시 보러 가면 연수님도 있으신가요?”라고 물었고 하연수는 “제가 있고 없고의 여부는 전시 감상에 크게 중요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라고 답했다.

네티즌들은 하연수의 반응이 지나치게 까칠하다고 지적했다. 다른 한편으로는 하연수 입장에서는 수없이 말한 사실을 또 다시 반복하는 것이 불편할 수도 있다는 반박도 나왔다. 현재 하연수의 인스타그램은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하연수는 지난 2016년에도 SNS로 대중들과 마찰을 빚은 적이 있다. 당시 하연수는 “하프의 대중화를 위해 공연을 더 많이 챙겨 보고 하프 연주도 다시 시작해야겠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에 한 네티즌은 “대중화하기에는 가격 압박이 있는 것 아니냐”고 댓글을 달았다. 그러자 하연수는 하프에 대해 설명한 뒤 “잘 모르시면 센스 있게 검색을 해보신 후 댓글을 써주시는 게 다른 분들에게도 혼선을 주지 않고 이 게시물에 도움을 주시는 방법이라 생각됩니다”라고 비꼬았다.

이 같은 태도로 논란을 빚자 하연수는 자필 사과문을 올리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요셉스님 2019-06-20 13:45:23
하연수 팬클럽 납셨네ㅋㅋㅋ

ㅇㅇㅇ 2019-06-20 01:16:45
팩트: 하연수는 잘 못한 것이 없다. 오히려 게시글도 제대로 안읽은것이 무례한것.
사람이 말하면 제대로 들어야하고 잘 못 들었다면 잘 못들은 쪽이 사과해야하는 법임.

뭐문? 2019-06-19 22:55:25
하연수가 팬한테 욕한것도 아니고ㅋㅋㅋ게시글에 떡하니 본인 작업물이라고 써있는데 계속 본인 작업물 맞냐고 물어보는 댓글이 피곤하면 그럴수도 있지...연예인이 보살인가.....저거 하나로 기사까지 줄줄 나오는게 이해안됨

inven 2019-06-19 17:58:09
그냥 네라고 하면 끝날 일을 굳이 말 꼬리 잡는게 맞나싶다.
그냥 대꾸 안해도 될걸 굳이 저런식으로 글 올리면 욕 먹지.
여튼 성격이 이상하긴 이상하다.

뭐가 문제요 2019-06-19 17:50:49
뭐가 까칠한건지 모르겠음 예전 사건을 모르고 지금꺼만 보면 다른사람들이 더 까칠한데 자기들은 두번만 물어봐도 짜증 내면서 저정도면 착하게 말한거아니냐 섭섭함을 드러낸거같은데 왜그리 예민쓰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