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방북, 북미협상 돌파구 열리나?
상태바
시진핑 방북, 북미협상 돌파구 열리나?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9.06.18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20일~21일 북한을 방문한다. 사진은 지난 1월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 주석이 환영행사에 참석한 모습. <사진=노동신문>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오는 20일~21일 이틀간 북한을 방문한다.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중국 최고지도자의 방북 계획이 알려지면서 한미 양국 정부도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자오밍 대변인은 지난 17일(현지시간) 시 주석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으로 오는 20~21일 이틀간 북한을 국빈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매체 또한 이날 오후 8시경 일제히 시 주석의 방북 소식을 보도했다.

시 주석은 부주석으로 재임 중이던 지난 2008년 평양을 방문해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을 만난 적은 있지만, 김정은 국무위원장 취임 이후로는 북한을 방문한 적이 없다. 반면 김 위원장은 지난해 3월 첫 방중을 시작으로 올해 1월까지 10개월간 무려 네 차례에 걸쳐 중국을 방문했다.

시 주석의 방북은 김 위원장의 계속된 방중에 대한 답례 성격을 띠고 있다. 하지만 무역전쟁으로 미중 간의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시 주석의 방북 소식이 알려진 터라, 그 배경과 영향에 대해 다양한 추측이 제기되고 있다. 중국 공산당 중앙당교의 북한 전문가 장 리앙구이는 17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를 통해 “고조되는 미중 무역전쟁 등을 고려하면 시 주석의 방북이 중요한 지정학적 움직임이라는 것은 분명하다”며 “오는 G20에서 시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은 탈출구를 찾으려 할 것이다. 따라서 무역전쟁뿐만 아니라 북한 긴장 완화 같은 양측 모두의 관심사에 대해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바 민타로 전 미국 국무부 한일담당관은 “시 주석의 방북은 역내 외교에서 북한이 미국에 비해 우위에 있다는 사실을 반영한다”고 지적했다. 민타로 담당관은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김정은은 중국·러시아가 북한의 이익에 따라 계속 움직일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다”며 △중러가 한반도 안정을 원한다는 점 △중러가 미국과 긴장관계에 있다는 점 △중러가 동북아 외교에서 소외되기를 원치 않는다는 점 등을 근거로 들었다.

한미 양국 정부는 시 주석의 방북 소식에 대해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미 국무부는 17일 미국의소리(VOA)를 통해 “미국은 파트너와 동맹국들, 그리고 중국을 포함한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들과 함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 달성이라는 공동의 목표에 전념하고 있다”며 “미국과 국제사회는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가 무엇을 요하는지, 그리고 이 목표를 향한 의미 있는 진전이 어떤 모습일지에 대해 공통의 이해를 갖고 있다”고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는 시 주석의 방북이 일단 남북관계 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입장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정부는 시진핑 주석의 북한 방문이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이의 조기 실현을 위해 중국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왔다"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협상의 조기 재개와 이를 통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에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 또한 18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긴밀히 협의했다’는 표현에는 많은 의미가 담겨 있다. (시 주석 방북에) 우리 정부의 의중이 담겨있다는 해석도 가능할 것”이라고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해 미국과 중국은 완벽히 일치된 의견을 갖고 있다. 시 주석도 한반도 평화를 위해 대화가 필요하다는 것을 공개적으로 얘기해 왔다"며 “대화의 불씨를 꺼뜨리지 않고 동력을 살리는 데 북중 간 대화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코리아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