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중저가폰에도 NPU 탑재, 가성비↑
상태바
삼성전자, 중저가폰에도 NPU 탑재, 가성비↑
  • 김윤진 기자
  • 승인 2019.06.18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반도체 비전 2030 설명회 현장 / 사진 = 김윤진 기자

삼성전자가 2030년까지 시스템반도체 분야에서 퀄컴 등을 제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AI 전용 NPU(Neural Processing Unit)를 삼성전자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삼고 역량을 집중해, 차세대 시스템반도체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18일 광화문 삼성전자 프레스룸에서 ‘반도체 비전 2030 설명회’를 열고, NPU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NPU는 인공지능의 핵심인 딥러닝 알고리즘에 최적화된 전용 프로세서다. 딥러닝 알고리즘은 수천 개 이상의 연산을 동시에 처리해야 하는 병렬 컴퓨팅 기술이 요구되는데, NPU는 이러한 대규모 병렬 연산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어 AI 구현을 위한 핵심 기술로 꼽히고 있다.

이 자리에서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황성우 부원장은 “학계에서 사람의 뇌를 연구하고 있지만, 아직 잘 모르는 것 같다”며 “우리는 뇌의 구조를 알고리즘으로 따라가려 한다. NPU를 사람 두뇌 수준의 정보처리와 인식이 가능하도록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황 부원장은 “CPU 중심의 기존 프로세서는 전력 소모도 높고, 클라우드 서버와 데이터를 주고받으며 연산하기 때문에 작업시간도 길다. 이에 AI를 응용한 스마트폰이나 자율주행차 등 실시간으로 엄청난 양의 데이터를 수집하고 처리하는 데 적합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황 부원장은 이어 “하지만 삼성전자가 주력할 NPU는 클라우드로 데이터를 보낼 필요 없이, 기기 자체에서 데이터를 처리하기 때문에 처리 속도가 빠르고 비용 절감과 개인정보 보호 효과도 높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독자 NPU 개발을 위해 2012년부터 AI 전문가들과 협력해왔다. 2018년에는 1세대 NPU를 출시했으며, 현재는 2세대 NPU 개발을 완료하고, 3세대 NPU 개발에 나선 상황이다. 삼성전자는 현재 약 200명 정도인 NPU 분야 인력도 2030년까지는 2,000명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반도체 비전 2030 설명회 현장 / 사진 = 김윤진 기자

삼성전자 시스템 LSI 사업부 장덕현 개발실장은 “스마트폰, 자동차, 클라우드, IoT, 로봇 등 다양한 분야에서 AI 기능을 내장하는 게 추세”라며 “이런 AI에 최적화된 NPU를 탑재한 시스템반도체 시장은 2018년 43억달러에서 2023년 343억 달러까지 연평균 52% 이상 고속 성장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장덕현 개발실장은 스마트폰 NPU에 대해 “지금 갤럭시S10에 내장된 엑시노스 9820 AP는 독자개발 한 NPU를 탑재해 전력효율과 AI카메라, 화자인식, 음성인식 기능 등을 향상시켰다”며 “향후에는 플래그십 외에 미드, 로우레인지 모델에도 자체 개발 NPU를 탑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차량용 NPU에 대해서는 “미래 자동차는 거대한 IT기기”라며 “엑시노스 오토 V9은 고속 메모리와 10개 이상의 멀티 카메라를 지원하고 있다. 다음 세대에서는 음성인식, 얼굴인식 등 드라이버 모니터링 시스템이 개선될 것이며, 현재 고객사와 함께 개발 중”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시스템 LSI사업부 강인엽 사장은 “NPU 사업 강화를 통해 앞으로 다가올 AI 시대에서 주도권을 잡겠다”며 “향후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하드 분야보다 두 배 많은 인력을 채용할 예정이며, 차별화된 기술과 글로벌 기관들과의 협력 등을 통해 혁신적인 프로세서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