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림동 CCTV 남성 '수상한 행동' 추가 공개
상태바
신림동 CCTV 남성 '수상한 행동' 추가 공개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5.30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신림동 강간 미수 사건’의  CCTV 영상이 추가로 공개됐다. 경찰에 체포된 남성은 술에 취해 당시의 행동이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했지만, 영상에서 남성은 10여 분 동안 닫힌 문 주변을 서성였고, 휴대전화 손전등으로 도어락을 비춰보는 등 문을 열려고 시도했다.

JTBC가 29일 공개한 추가 영상에서 남성은 여성을 따라 들어가려다 실패하자 도어락 비밀번호를 눌러보고 문을 두드렸다. 남성은 닫힌 문을 열기 위해 휴대전화 손전등을 도어락에 비추고, 계단에 오르는 등 10분 동안 문 앞을 서성거렸다. 

영상에는 이 남성이 집 주변 골목부터 피해자의 집까지 수십m를 따라오는 장면, 여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주변을 둘러보고 현장을 빠져 나가는 장면 등이 담겼다. 경찰 조사 결과  피해여성과 남성은 일면식도 없는 사이로 밝혀졌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신림동 강간미수범을 강력하게 처벌해주세요’라는 청원에 30일 오전 10시 기준 6만 1000여명이 동의했다. 청원자는 글에서 “단 1초만 늦었어도 어떤 일이 일어났을지 모르는 긴박한 상황이었다. 혼자 자취하는 딸을 둔 부모로서 정말 놀라지 않을 수 없다”며 엄정한 조사와 처벌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