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방북 승인 놓고 통일부 막판 고심
상태바
개성공단 방북 승인 놓고 통일부 막판 고심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5.17 15:2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정부가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신청한 방북 신청을 막판 고심 중에 있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4월 30일 통일부에 방북 신청을 냈으며 민원처리 시한은 17일까지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계부처 간 협의가 진행 중에 있으며 검토가 끝나는 대로 알려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방북 신청은 현 정부 들어서 6번째다. 앞서 5차례 신청에 대해 정부는 '북한 방문 승인에 필요한 제반 여건이 조성될 때까지 승인을 유보한다'고 불허 방침을 밝힌 바 있다. 

통일부가 막판까지 고심하고 있는 것은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에 대한 미국의 분위기가 과거와 달라진 이유도 있다. 자산 점검을 위한 방북에 대해서는 미국 측이 명시적으로 반대를 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이밖에 북측에 방북 수용 의사를 확인하는데도 시간이 걸리는 점도 있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번에는 방북이 승인돼 시설을 둘러보는 등 공단을 재가동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약돌 2019-05-17 16:48:10
기사의견을 등록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