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아, 한센병 환자에 사과, '문대통령은 패스'
상태바
김현아, 한센병 환자에 사과, '문대통령은 패스'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5.17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센병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사과 기자회견을 하며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은 전날 방송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빗댄 것과 관련해 사과했다.

김 의원은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적절한 비유로 고통받고 계신 한센병 환우들과 그 가족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유를 불문하고 여러분의 마음에 큰 아픔을 남겼다”며 고개를 숙였다. 

김 의원은 “현실 속에서 존재하는 여러분의 고통을 제대로 헤아리지 못한 제 잘못과 미숙함의 결과임을 인정한다.그것이 제 진심이 아니었다고 말씀드리는 것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것을 잘 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구구절절 해명하지 못하는 것은 행여나 (한센병 환자들에게) 더 큰 상처가 되지 않을까 해서”라며 “남은 의정활동을 성실하고 진실되게 하면서 그 빚을 갚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발언이 악의적으로 왜곡돼 보도된 것으로 보냐는 질문에 “정치인으로서 정치인의 언어가 맥락으로 전달되지 않는다는 걸 깨달은 좋은 경험이었다”며 “어떤 맥락에서 그 얘기를 했는지 (언론들이) 더 잘 알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전날 오후 YTN 프로그램에 출연해 “한센병은 상처가 났는데 그 고통을 느끼지 못해 방치해서 그것(상처)이 더 커지는 것”이라며 “만약 대통령께서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의 고통을 못 느낀다고 하면 저는 그러한 의학적 용어(한센병)들을 쓸 수 있다고 생각된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