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재인 한센병' '황교안 사이코패스' 정치권 막말 도 넘어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5.17 09:54
  • 댓글 0
김현아 의원의 페이스북 갈무리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빗대 논란이 일고 있다.

김현아 의원은 16일 오후 YTN 프로그램에 출연해 “한센병은 상처가 났는데 그 고통을 느끼지 못해 방치해서 그것(상처)이 더 커지는 것"이라며 "만약 대통령께서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의 고통을 못 느낀다고 하면 저는 그러한 의학적 용어(한센병)들을 쓸 수 있다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의 이 발언은,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황교안 대표를 향해 “사이코패스”라고 비판한 발언을 문제 삼는 과정에서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학술용어이고 언론에서도 사용하는 대중적인 용어”라고 옹호하자, “그렇다 치면 같이 들이댈 수 있지 않을까라고 생각한다”며 한센병을 언급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중소기업인 행사에서 “총체적으로 본다면 우리 경제가 성공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본다”고 한 발언을 지적하며 대통령을 한센병에 비유한 것이다.

논란이 일자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해명했다. 김 의원은 “우리가 정치의 품격을 지켜야 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저도 이 자리에서 한센병이나 사이코패스라는 말을 직접적으로 대입해서 쓰지는 않겠다”며 말했다.

김 의원은 “제가 빗대어서 말씀을 드린 것은 타인의 고통에 대해서 공감하지 못하는 걸 사이코패스라고 한다고 하면 자신의 고통을 느끼지 못해서 그 상처가 더 커지게 방치하는 건 한센병이라고 한다”며 “대통령께서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을 어떻게 생각하시느냐에 따라서 저는 똑같은 대입을 통해서 대통령에게도 사이코패스가 아니냐라고 물어볼 수 있다는 거다”고 설명했다.

정치권에서는 김 의원의 한센병 발언을 놓고 비판이 쏟아졌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한센인 비하와 대통령 모욕에까지 나아간 김 의원은 진지하게 신상의 진로에 대해 고민하고 국민께 합당한 의사를 표명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막말 충성 경쟁이 도를 넘었다. 막말의 최고 경지에 올라야 내년 총선 공천을 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충성 경쟁을 벌이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막말 릴레이에 단호하게 선을 그어라"고 촉구했고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막말을 즉각 취소하는 것이 옳다"라고 지적했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