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황교안 '합장' 대신 '차렷총' 불교계 "종교 편향"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5.15 13:55
  • 댓글 2
황교안(왼쪽 세번째)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오후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경북 영천시 청통면 대한불교조계종 10교구 본사 은해사에서 열린 ‘부처님 오신 날 봉축법요식’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 참석해 합장을 하지 않는 등 불교의식을 외면해 불교계로부터 종교 편향 논란이 일고 있다.

부처님오신날인 지난 12일 영천 은해사에서 열린 봉축법요식에 참석한 황교안 대표는 법요식 내내 합장 대신 두 손을 모은 채 서 있었다. 삼귀의 반야심경이 진행될 때도 목탁 소리에 맞춰 반배를 하지 않았다.

황교안 대표는 법요식 마지막 순서인 아기부처를 목욕시키는 관불의식 때 외빈 중 가장 먼저 호명됐으나 외면했다. BBS불교방송에 따르면 황교안 대표는 자신의 이름을 부르자 손을 내저으며 거부 의사를 표시했다.

이에 대해 교계 안팎에서는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황교안 대표가 교회의 율법을 따르기 위해 이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불교계에서는 황 대표가 타 종교에 대한 배려심이 부족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황 대표가 제1야당 대표 자격으로 법요식 공식 행사에 참석한 만큼 기본적인 의식은 따라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은 것.

황교안 대표는 지난 3월에도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을 만난 자리에서도 합장하지 않고 악수로 인사해 “다른 종교에 대한 배려가 없는 것 아니냐는”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보륜 2019-05-15 15:07:29

    좌 우 로 나뉘고 기독교 비 기도교로 나뉘고 정말 개판이네 ...일본땅이 내려앉길 바랬는데 개한민국이 먼저 내려앉겠구나......ㅠ   삭제

    • 이호연 2019-05-15 14:10:20

      제1야당대표라는사람이 그정도의 기본도없다면 애초에 법요식에 참석을 말아야지 저게 뭐하는작태냐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