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대구 인터불고호텔 방화 용의자, 범행 자백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5.15 16:31
  • 댓글 0
<사진=뉴시스>

15일 오전 9시20분쯤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해 7명이 다쳤다.

경찰은 방화 용의자의 신원을 확보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용의자 차량에서는 칼과 톱 등 공구와 기름통 5∼6개가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50대와 소방관 150여명을 화재 현장에 투입해 40여분만인 오전 10시1분쯤 진화를 완료했다.

소방당국은 대응2단계를 발령하고 투숙객 등 22명을 구조했다. 방화 용의자는 양손에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며 6명은 치료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호텔 주차장과 본 건물 사이 휴게실 1층에서 발화한 것으로 추정한다"며 "추가 피해자가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이 확보한 호텔 CCTV에는 방화 용의자가 별관 1층 바닥에 휘발유를 뿌리고 라이터로 불을 지르는 장면이 모습이 찍혔다. 경찰은 이 영상을 토대로 용의자를 검거했다. 용의자는 경찰 조사에서 불을 지른 사실은 인정했으나 범행 동기를 묻는 질문에는 횡설수설 하는 등 진술에 일관성이 없어 경찰은 마약 투약 가능성도 수사하고 있다. 

한편 화재 장소로 지목된 인터불고호텔 카지노는 외국인 전용으로 내국인 출입은 금지하고 있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