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게임 탐닉 20대, 생후 2개월 아기 학대치사
  • 배소현 기자
  • 승인 2019.05.14 08:55
  • 댓글 0

게임에 방해가 된다는 이유로 생후 2개월된 아기를 수시로 학대하고 주먹으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20대 남성이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13일 울산지검에 따르면 A(29)씨는 평소 아내와 함께 집에서 컴퓨터 6대를 돌리며 온라인 게임 아이템을 모았다. 부부는 취득한 게임 아이템을 거래 사이트에서 판매, 그 수익으로 생계를 유지했다. 

이들 부부에겐 지난해 11월 초 출생한 아들이 있었다. A씨는 수천만원의 대출금으로 채권 추심업체에서 압박을 받는 등 스트레스가 심해지자 아들을 원망하기 시작했다. 울며 보채는 아들을 돌보느라 게임 아이템을 모으는 작업을 제대로 하지 못해 수입이 줄었다고 생각한 것.

그는 지난해 12월 하순부터 올해 1월 18일까지 아들이 울고 보챌 때마다 움직이지 못하도록 수건으로 묶었다. 하루 10시간 이상 수건으로 묶여 있었고, A씨가 세게 묶는 바람에 갈비뼈가 부러지기도 했다. 

A씨는 1월 18일 오전 2시께 휴대폰으로 게임을 즐기던 중 아들이 잠에서 깨운다는 이유로 주먹으로 머리 등을 3차례 때렸다. 의식을 잃은 아들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틀 후 사망했다. 사인은 머리뼈 골절과 뇌출혈로 밝혀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들을 실수로 떨어뜨렸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사인을 수상하게 여긴 검찰이 추궁하자 A씨는 "아들을 때렸다"고 자백했다. 

검찰 관계자는 “부검하는 과정에서 수건으로 묶일 때 생긴 갈비뼈 골절과 온몸의 멍이 확인됐다. A씨의 아내도 남편이 아들을 학대하는 행위를 목격했지만, 아들이 숨진 당일  잠을 자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