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원포유 해체, 소속사 '성스캔들' 부인
  • 배소현 기자
  • 승인 2019.05.14 09:04
  • 댓글 0
원포유.<사진=뉴시스>

보이그룹 원포유(14U)가 데뷔 2년 만에 돌연 해체를 발표했다.

원포유의 소속사 백곰엔터테인먼트는 12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해체를 공식 발표했다. 소속사는 “이제까지 원포유를 아껴주시고 사랑해주신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당사와 원포유 멤버들은 오랜 논의 끝에 각자의 길을 가고자 해체를 결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비록 원포유란 이름으로 함께 하지 못하더라도, 현재 멤버들 서로 간의 마음은 끈끈하며 여전히 각별하지만 개인의 꿈과 미래를 존중하는 방향으로 모두가 원만히 합의했다”고 밝혔다. 

원포유 멤버들은 각자 SNS를 통해 해체 심경을 전했다. 로우디는 12일 “원포유를 하면서 내 마음을 잘 표현하지 못했던 게 가장 아쉽고 미안했던 일인 것 같다”며 “원포유는 없어지지만 언제나 곁에 있기도 한 존재가 될 거니까 걱정 말라”고 전했다.

우주도 “원포유의 우주로서 보낸 시간들 모두 팬 분들 덕분에 모든 날 모든 순간이 최고였고 행복했다. 원포유의 시간은 여기서 멈추지만 김상윤이라는 사람의 연극은 여기서 끝이 아니기에 잠시 시간을 갖고 더 성장해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들의 해체 배경에 관심이 쏠린 가운데, 가장 큰 이유는 멤버 A군과 소속사 여성 본부장 B씨의 부적절한 성관계 때문이라는 엑스포츠뉴스의 보도가 나왔다.

20대 초반인 A군과 30대 후반인 B씨 사이에 오랜 기간 동안 부적절한 관계가 있었다. 10살 이상 차이가 나는 A군과 B씨는 일본을 오가는 스케줄 속 부적절한 관계를 지속해오다 멤버들과 스태프들에 의해 들통났다. 

해당 사실을 알게 된 원포유 멤버들의 가족은 즉각 소속사와의 전속계약 해지를 요구했고, 소속사 측은 멤버 1명을 제외한 나머지 멤버 전부와 계약을 해지하고 팀 해체를 결정했다. 하지만 소속사 측은 멤버의 성스캔들 논란에 대해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